전문화, 실효성, 연계성, 집중화를 통한

‘신기술 가치창출’을 실현합니다.